[G2g] 2011 NFL Playoff Wildcard Week

1월 12, 2011

와일드카드 주말.. 와일드한 주말이었읍니다. 첫 경기가 엄청난 업셋으로 시작을해서 나머지 3개중 2개는 맞아야 반타작이 가능하다는 압박감 속에 경기들을 봤었어야 했읍니다. 세인추와 씨혹의 경기만 의외의 상황이 지속되었을 뿐, 나머지 경기들은 대략 예상한대로 진행이 되었죠. 4 경기를 차근차근히 되새김해 보겠읍니다.

세인추 @ 씨혹
이 경기는 좀 냄새가 납니다. 11승5패의 세인추가 아무리 홈구장 잇점이 좋다는 씨애덜 구장에서 했다고 하더라도, 1쿼터 이후에 거의 무기력한 경기를 펼쳤죠. 와일드 카드 주말 4경기중 이만큼 확실히 예상이 가능한 경기가 없었음에, 그 업셋은 더 충겨적이었읍니다. 혹시 세인추 선수들이 짜고 진게 아닌가 의심이 들정도입니다. 세인추 수비는 바람난 수녀 모냥 사정없이 뚫렸죠. 위로도 뚫리고 아래로도 뚫리고, 마치 3온1 포르노 보는 듯 싶었읍니다. 반대로 씨혹도 그리 세인추를 잘 막아내지는 못했지만, 적어도 세인추만큼 허벌나지는 못했쬬. 세인추를 깬 씨혹… 실력으로 봐주기가 아무래도 어렵습니다. 먼가 냄새가 나는데… 알 수는 없죠.

제추 @ 콜추
매닝이고 산체스고 둘다 지루했읍니다. 지리 멸렬 하게 3자범퇴를 주고 받는 경기였읍니다. 매닝으로선 아무래도 달라스 클락이나 오스틴 칼리의 결장이 무척 아쉬웠으리라 봅니다.  짐 콜드웰의 코칭 능력또한 의심을 좀 받을만 하죠. 중요한 경기마다 질질싸고 진다는 인상이 강합니다.

레이번즈 @ 치프스
이 경기만큼 에상대로 풀린 경기는 없다 보여지는 군요. 치프스의 거품은 맷 커솔의 인터셉 하나하나에 풍선에 바늘 꽂듯이 터져나갔죠. 맷 커솔은 올 시즌 줄창 잘해오다가 마지막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개똥을 질질쌌으니.. 다소 황당도 합니다. 와일드 카드 박지윤상은 맷 커솔이 가져갑니다. 다른 큐비들은 감히 넘보지 못할정도로 질질 싸더군요. 자꾸 똥꾸녁에 넣지 말라도 똥꾸녁에 넣는 휜자지 같았읍니다.

패커스 @ 이글즈
경기 후반과 점수는 나름 경기가 비스무리하게 펼쳐지는 듯 했으나, 실상 내용은 일방적이었죠. 일단 개장수 개다리가 풀리고 마지막 다급해지자 개포츠와의 인터뷰에서의 약속을 어기고 똥질까지 하며 독수리는 땅에 떨어졌읍니다. “그냥 냅다 던져버렸땅꼐” 라고 경기후 이너뷰를 하던데 , 그넘이 던진건 공이 아니라 똥이었죠. 이글즈 감독 엔디 레이드는 내년에도 두명의 주전급 큐비를 보유하려 하는 군요. 개장수는 못미덥고, 케빈 캅을 주전으로 쓰기엔 그넘의 형제의 도시의 흑인 정서가 영 부담스럽겠죠.

이로써, 국동/미남/미서는 남은 팀이 하나도 없어졌읍니다. 국서의 한팀이 씨혹 홀로 온몸으로 울고있는데, 이번주 시카고 경기가 기대 만빵이군요. 마지막으로 세인추 선수/감독들 라스베가스와의 뒷거래를 형사조사해야할듯 싶습니다.

G:3 gy:1 gs:3

3개의 답글 to “[G2g] 2011 NFL Playoff Wildcard Week”

  1. gstring Says:

    세인츠:씨혹
    이 경기는 세인츠가 진 것도 진 것이지만, 그 린치의 러닝은 정말 치욕적이었을 겁니다. 10명에 가까운 세인츠 선수들이 린치에게 달려들어 오히려 “린치”를 당해 버렸죠.
    제츠:꼴추
    꼴추.. 지는 모습이 이번 시즌 꼴추를 잘 요약해주는듯 합니다. 전 감독 토니던지는 마지막 드라이브에서의 써드다운 컨버젼 실패가 패인이라고 말했지만,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힘들어 보였습니다.
    레이번즈:치프스
    야구에서 병살 세번이면 이기기 힘들다고 하는데, 풋볼에서 턴오버 세번이면 이기기 힘들죠. 치프스 턴오버 5번… 이길수가 없죠. 그만큼 레이번스의 수비가 믿을만 합니다.
    패커스:이글스
    역시 빅은 아직 완성형 QB가 아님을 보여주는 군요. 똥질은 뭐 양념이었습니다. 필리 팬 흑형들 힘 좀 내시지. 풋볼 한게임 졌다고 인상 구기지 말고.. ㅋㅋ

  2. gyoju Says:

    씨혹.
    See 혹.

    세인츠는 혹떼러 갔다가 혹만 붙이고 왔구요,
    씨혹의 실력(개운?)은 혹부리 영감의 혹처럼 자라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세인츠를 열심히 응원했던 저는
    머리속에 커다란 혹이 자라는 느낌이었습니다.
    아직도 머리가 아프군요.

    그 다음 콜추.
    패추도 아닌 제추에게 필드골로 진다는게 어이가 없죠.
    마지막 타임아웃을 쓸데없이 불러서
    제추 도우미 역할을 했던 콜츠 감독.
    아꼈다가 필드골때 써먹어야지…
    이건 아니잖아라고 투덜대는 듯한 매닝의 표정.
    또 하나의 트라우마 였습니다.

    치프스
    질거라 했지만 이렇게 지다뇨.
    레이븐즈만 혼자 와일드 해서 실망이 컸습니다.
    치프스에게는 그냥 내년에는 공부좀더하고 나와라 이야기 해주고 싶군요.

    이글즈
    “오늘따라 이렇게 아픈 새끼들이 많아?”

    감독 입에서 욕 나왔을 겁니다.
    빅은 경기 시작전부터 허벅지가 아프답시고
    눈에 띠는 뽕부라 패드를 허벅지에 달고 나왔죠.
    본인은 100%괜찮다 하면서
    감독에게 개구라치면서 출정 했구요.

    드션 잭슨은 경기도중 삐끗해서 쉬었다가 나옵니다.

    차라리 캐빈 캅이 선발로 뛰었으면 이기지 않았을까?
    구라풋볼의 종말이 너무 싱겁게 끝나서 아쉬울 따름입니다.


  3. […] 지난주와 이번주의 공통점이라면 다소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는 겁니다. 지난주는 거의 모두가 학실하게 찍었떤 세인추가 떨어져 충격을 줬었죠. 이번주는 […]


태클을 날려주세요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