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보울 47] 시청후기

2월 4, 2013

수퍼보울의 생생한 감동을 개포츠와 함께 하신 분들은 그 즐거움이 배가 되었으리라 확신이 갑니다. 비록 라이브로 교주님의 커멘트들을 확인을 못했지만, 오늘 읽어보니, 주옥같은 태클들을 날려주셨더군요. 라이브로 못보셨더라도 다시 체크해보시면 경기에 대한 기억이 새록새록 나시리라 봅니다.

형만한 아우가 없다… 나이너수비가 너무 허벌났다.. 그리고 실리콘밸리에서 해킹한것 아니냐… 라는 건 어쩜 교주님과 똑같은 생각을 하며 봤는지.. 라는 생각을 했죠.

그외 몇가지 든 생각은

짐 콜드웰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올라갈거다..  나이너스 수비는 콜드웰의 콜에 속수무책으로 당했죠. 게다가 그 허벌난 태클들에 하품이 나왔었읍니다.  나이너스 세컨더리는 정말 화딱지가 나게 만들더군요. 물론 플라코 몸값역시… 천정부지로 올라갔죠.

볼든은 괴물이다.. 란 생각을 했읍니다. 아리좆나에서 피츠제랄드에 쓸데없이 꿀린 한을 맘껏 풀었다란 생각이죠

비얀세는 또 틀었다. 엉덩이도 틀고, 허리도 틀고, 그리고 립싱크도 틀고. 이 년은 노래가 안되니 그냥 몸으로 틀고 보는 군요. 꿀벅지가 아니라 돈벅지란 생각이 들었읍니다.  수퍼보울 하프타임 공연은 좀 노래가 되는 가수를 불렀으면 합니다.

별 재미있는 광고가 없었다.. 아이디어의 고갈의 위기가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마지막으로 킥어프리턴, 똥질, 펌블, 2포인 컨버젼 실패, 어이없는 공격 작전…  나이너슨 뉴올리언즈에가서 어르신 말씀처럼 씹질이나 한게 아닌가하는 의심이 들었죠.

 

2개의 답글 to “[수퍼보울 47] 시청후기”

  1. gnfr Says:

    회사에서 점심시간에 이야기하다 보니, 다들 고대디 광고에 황당한 표정들을 보이더군요.

    아마 다들 부러운듯한… 바 라파엘리와 뽀뽀를 하다니.. 하며 말이죠.. “나도 너드라면 너드인데” 하는 표정들이었죠.

    한편, 아줌마들은 캘빈 클라인 광고에 또 넋을 잃더군요. 갑자기 초라해지는 수컷들이었죠.

  2. gyoju Says:

    ㅋㅋ 고대디 광고… 키즈 오나니의 ‘키뚱대빈공’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나 싶었죠.

    올해 광고중에서는 Jeep 광고가 제일 좋았다고 봅니다. 이 광고가 너무 진지하게 잘 만들어서 웃기려는 광고들은 오히려 손해를 봤다는 생각이 들었죠. 학생들이 나와서 합창을 해버리니, 시작부터 다소 초상 분위기였구요.

    정전된 이유는 비욘세 레이져 쇼에 너무 에너지를 많이 소비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전반에 너무 점수 차이가 서 이번 프로대왕전은 대학경기 마냥 비욘세 보지 하나, 아니 돈벅지 하나 건지는 걸로 끝나나 우려했었죠. 그렇게 흔들어대도 빨통이 삐져나오지를 않으니, 옷이 아닌 철갑을 두른 듯 했습니다.


태클을 날려주세요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