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gs] 프로풋볼 디비져널 씨리즈

1월 6, 2014

자…. 이제 드뎌 디비져널 씨리즈에 들어섰읍니다. 8팀이 대박 터지게 싸워서 4주후에 결정되는 수퍼보울 승자가 나올때까지… 뒷물을 하고 또하는 뒷물시리즈의 꽃이라하면 디비져널 씨리즈라 하겠읍니다.

왜냐… 일단 와일드카드와 다르게 모든 뒷물시리즈 살아남은 팀이 뜁니다.

또한… 토요일 일요일 두날 다 두경기씩 펼쳐져 주말에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많은 팀들이 이 디비져널 씨리즈에 홈경기를 가지기위해 정규시즌 국회/미회 1/2위에 오르기를 바라지만, 그렇다고 꼭 승리가 보장되지도 않고, 한주 쉬었다 나와선 오히려 그대로 고꾸라지는경우도 많아, 섣부른 홈경기 우세같은건 없다하면 되겠읍니다.

특히, 이번 시즌은 첫뒷물건너뛴 씨혹/팬터와 나이너/세인추의 승수차는 많아야 하나입니다. 다 그똥이 그똥이란 이야기죠. 그래도 이중 가장 홈텃세가 심한 팀이라 하면 씨혹이 되겠죠. 워낙 시끄러운 경기라, 원정팀이 공격을 할라치면 하도 개꽹가리를 쳐대서 도저히 오더블을 할수가 없다고 합니다.

그나저나 남은팀들은 정말 최근 엔에펠 올스타 큐비 총출동이라 할만하군요.
브리즈, 윌슨, 뉴튼,캐퍼닉, 럭, 브레이디, 매닝, 그리고 리버스
신세대 구세대  대결이 많습니다.

브리즈 와 윌슨
럭과 브레이디
리버스?와 매닝

신세대끼리 대결은 특히 재미있군요. 캐퍼닉과 뉴튼, 누가 똥 덜싸나 경기가 될듯 하군요.

자.. 그럼 골라골라 찍어봅시다. 똥피할 생각말고 찍어야 좋은 찍기가 나옵니다. 똥무서워서야 .. 엔에펠을 볼 수가 없죠.

저번과 마창가지로 그냥 간단히 팀만 적어주세요.

국회
나이너즈 @ 팬터스 : 나이너즈로 갑니다.
세인츠 @ 씨혹스: 쎄인츠로 갑니다
미회
콜추 @ 패추 : 콜추로 갑니다
챠져스 @ 브롱코: 브롱코로 갑니다.

 

 

4개의 답글 to “[Gsgs] 프로풋볼 디비져널 씨리즈”

  1. gubit Says:

    나이너스로 가봅니다. 뉴튼과 캐퍼닉은 스타일이 비슷한데요, 팩커스와의 경기가 저엔겐 꽤 인상적이었습니다. 뉴튼도 그럴 능력은 있지만 팬더는 플옵 신삥, 나이너스는 지금 삼세번 진출이죠. 재미있는 매치입니다.

    씨혹으로 가봅니다. 씨혹 팬들의 개지랄이 항상 첫 플옵 경기에서 통했죠.

    패추로 가봅니다. 꼴추의 디펜스는 BB 컴비의 여우같은 경기운영에 취약하다고 봅니다. 꼴추의 유인원은 면도하지 말고 나왔으면 좋겠군요.

    브롱코스로 갑니다. 그냥 정석으로 찍습니다.

    우울한 주중…. 즐거운 주말이 되리라 믿숩니다~

  2. gyoju Says:

    인천공항에서 개찍을 다하게 되는군요.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해주는 공항측에 감사를 드리구요,

    지난 주 경기를 다 놓쳐서 장님 코끼리 똥만지는 기분으로 찍게 되는군요. 대신 똥에 대한 두려움이 전혀 없습니다.

    팬더즈: 감유동 선수는 늘 눈이 풀린 듯한게 중요한 순간마다 마약질하고 경기에 임한다는 느낌이 들던데, 미꾸라지 뽕맞은 듯한 플레이를 기대해 보겠습니다.

    씨혹: 구빗님의 극성팬에 관한 의견에 동의하구요, 세인츠 선수들이 귀마개를 하고 경기에 임했으면 좋겠군요. 예전에 윌슨이 머리가 좀 되는 큐비라는 말씀이 떠올라 씨혹으로 질러 보겠습니다. 맘 속으로야 브리즈/매닝의 대결을 보고 싶죠.

    콜츠: 제날님 경기평을 보니 4번싸도 나는 콜츠의 개재수를 믿어 보고 싶게 만듭니다. 역시 맘은 브래디/매닝의 대결이 보고 싶구요.

    브롱코: 정석. 좋은 말씀이군요. 이런 경기는 장고를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태클을 날려주세요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