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터버야 산다

9월 18, 2016

바둑 이야기가 아니구요.

인생.. 특히 스포츠 기자들에 대한 생각입니다. 가을이 돌아오고 풋볼이 돌아오고 하니, 일단 보는 것이 꼴리지풋볼 랭킹이죠. 누가 1위네, 누가 몇위네.. 코치 폴, AP 기자 폴.. 등등으로 누가 꼴리지 풋볼 젤 잘하네.. 말로 승부를 가려놓죠.

그러고선, 시즌 초반 지나면, 그넘의 순위는 완전 뒤바뀌어있게 됩니다. 6대문파 끼지 못하는 휴스턴에 쪽당한 옥흘라호마는 3위였죠? 1패후 순위가 좀 떨어진후, 이번주엔 버까이즈에게 홈에서 또 개쪽을 당했읍니다. 버까이즈가 그럼 그렇게 잘하는 건가요?

아마도, 옥흘라호마의 순위가 3위였던게 개뻥인것으로 보는 것이 맞을 겁니다.

이넘의 꼴리지 풋볼 랭킹은 정말 말잘하는 넘이 이기는 것이죠? 이빨쎈 기자가 밀면 그 대학 풋볼 랭킹이 올라가는 개코미디라 볼수 있읍니다. 풋볼을 말로 하고 먹고사는 이넘의 기자들이란..

또 올미스란 팀을 상대로 신승을 거둔 플로리다 스테잇.. 랭킹 2위였쬬. 그넘의 올미스란 팀은 참 이름부터 심상치 않은 팀입니다. 올미스… 늙은 처녀.. 알고보니, 결혼만 안했을뿐 아랫도린 허벌이었던 올미스… 이년을 상대로 은근 고생하다가 이긴 플로리다 스테잇은 루이빌을 상대로 또 캐망신을 당했쬬. 정말 플로리다 스테잇이 랭킹 2위인 팀인가요?

알라바만 어떤가요? 소위 랭킹 20위였떤 콘돔스를 캐박살을 낸후에 누구도 의심치않는 전국구 1위로 질주하는데, 허벌녀 올미스에 또 고생을 하는 모습을 보며.. 이거 1위맞아?? 라는 생각은 누구나 했을겁니다.

소위 전국구 랭킹 13위였던 아이오와는 전국구 랭킹에 끼지도 않는 노뜨 다코타 바이잰에게 홈에서 또 완전 쪽발이 났쬬? 4쿼터에 들어선 보나마나였읍니다. 바이잰의 뒷시에 호까이즈는 혹달고 뛰는 모습이었쬬. 무슨 랭킹 13위는 13위며, 또 바이잰 같은 팀은 왜 랭킹에 없나.. 그넘의 사발 씨리즈 나가는 대학과 챔피언쉽 씨리즈를 갖는 대학과 무슨 차이가 있는지 말이죠.

엔에펠은 시즌전 랭킹.. 이런게 별 의미가 없는게, 시즌 후 정확히 누가 플옵에 어떤 순서로 나가는지 가 정해져있어서 기자들의 개구라에 신경을 쓸 필요가 없읍니다.

허나, 꼴리지 풋볼은 아직도 결국은 기자들의 말빨에 플옵 진출이 상당수 영향을 받기에, 이너므 기자들이 말빨에 신경을 안써줄수는 없으나, 이런 어망한 랭킹을 믿고 봐야하는 풋볼 팬으로선 화가 안날 수가 없는 노릇이죠.

그렇게 틀리고 도 또 풋볼 예측한답시고, 예측하고, 랭킹 매기는 기자들의 작태를 보면,… 거죽이 두꺼워도 보통 두꺼운게 아니란 생각입니다.

 

One Response to “두터버야 산다”

  1. gyoju Says:

    ‘호까이즈 혹달고 뛰는 모습’ 압권입니다. 랭킹이야 뒤집어지라고 있는 거지만 아이오와는 일리노이 만큼 한심해 보였습니다.


태클을 날려주세요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