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앤디 돌튼’

[G2g] 프로풋볼 와일드카드

1월 6, 2014

               교주     제날     구빗
치@콜: 치프스 치프스 치프스
세@이세인츠 세인츠  이글즈
챠@벵: 벵갈     챠져스  챠져스
나@팩: 패커스 나이너  나이너
                     1         3        2

와일드주말.. 와일드 했읍니다.  일단 첫경기에서 개자들이 다 틀렸죠.  플옵 역사상 거의 가장 말도 안되게 경기가 뒤집힌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도대체 후반에 28점을 앞서다 진다는게 말이나 되는지.. 

28점을 앞선 알렉스 스미스는 “리드를 누려~~” 하다가 캐망신을 당했군요.
알렉스 스미스: 앤디 코치 님은 저의 멘토세요. 제가 이 28점 리드를 좀 누려도 될까요?
앤디: 알렉스… 리드 누려.. 이젠 우리가 28점을 앞서니 달리지 말고 신나게 던져 보자꾸나 알렉스야 패스점 누려
알렉스 스미스: 네.. 코치님.. (패스가 똥으로 변한다)
앤디: 야.. 아무리 패스를 누려도 똥이 버냐
알렉스 스미스: 전.. 코치님이 “우리 아가 이젠 과감히 똥도 던지고 진정 패스를 누리는 구나~~ ” 하며 칭찬해주실줄 알았는데 히힝~~

하지 않았을까 .. 궁금하군요.

반면.. 앤드류 럭… 정말 대단했읍니다. 사실 28점 뒤지고 것도 주로 자신의 똥땜에 그러면 기죽기 쉬운데,  똥 4번싸면 난다고 믿었는지.. 끝까지 힘내며 역전을 일궈냈으니…  콜추로선 매닝 전.혀  안아까울 정도였죠. 특히 자신의 팀 멤버 도널드 브라운의 똥울 줍어 타치다운 먹은 플레이… 이건 정말… 뒷물 역사 길이 남을 플레이라 할만합니다.

n-ANDREW-LUCK-large570

831810415

 세인츠와 이글즈 경기…. 늘 집밖에만 나서면 똥이 줄줄 세던 브리즈가 다시 똥질을 연발할땐, 세인추 오늘도 끝장 나는 구나 싶었는데, 어떻게 어떻게 간신히 이글즈를 이기는 군요, 새한마리 잡은 세인추는 또다시 새잡으로 새집에 들어가는 군요. 이번주 씨혹과의 경기는 지난 번 개쪽을 얼마나 피할수 있을지가 관건이 아닌가 싶군요.

공갈즈… 앤디 똥튼… 이넘은 시즌 중에 좀 하는 듯 하더니, 아주 변비약을 먹은듯이 줄줄 쌌죠.  챠져스는 호똥구리가 되어 똥만 주어먹고도 이길수 있는 경기가 되었읍니다.

나이너스와 패커스…  패커스는 최근 2년동안 나이너스에 줄패를 당하고 있었죠. 어제 경기는 매우 근접하긴 했으나… 캐퍼닉이 끝빨을 내며 경기를 끝냈읍니다. 패커스는 정말 다 잡은 경기를 캐퍼닉의 발에 날려버렸죠. 3공에서의 역전의 달리기에 패커스는 완전 날아갔읍니다. 특히 고어, 그리고 볼든, 데이비스를 꽉묶은 패커의 수비는 발군이긴 했으나, 캐퍼닉의 발.. 그리고 크랩트리의 캐치로 패커스를 눕힌 나이너즈… 비슷한 기량의 큐비 그리고 수비를 가진 팬터스와의 경기가 무척 기대가 됩니다.

[엔에펠 팀들] 벵갈즈

4월 23, 2013

또 깝깝해지는 팀이 군요. 미북조 모든 팀들이 생각만 하면 깝깝해지지만, 공갈즈 역시.. 생각만 해도 깝깝해집니다. 씬시내티 연고의 벵갈즈는 브라우니와 함께 오하이오의 용감한 형제들이라 할만합니다. 왜 풋볼을 하는지.. 참으로 용감한 팀들이란 생각이 들죠. 오하이오의 이 두 팀은 오하이오의 간판 두도시를 대표하며 오하이오의 몰락을 느끼게 해주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한때 잘나가는 도시들이었으나, 이젠 참 띵해지고 있는 두도시이죠. 서로 다른 두도시의 이야기가 아니라 서로 비슷한 두도시의 이야기를 디킨스에게 써달라고 부탁하고 싶을 정도 이군요.

씬씨내티 대학의 팀이름이 베어캣이죠? 벵갈즈와 같이 고양이과로 밀고나가는 모양인데…

어쨌든… 벵갈즈는 2000년대 중반 민족 중흥의 기회를 맞이 하죠? 마빈 루이스감독아래에 콘돔즈 출신의 칼슨 팔머를 드래프트로 뽑으며  채드 잔슨이 공좀 받아내며, 뒷물도 진출하며, 먼가 되는 듯하였으나, 팔머는 뒷물에서 무릎 부상을 당한 이후에 제 기량을 못찾고 있읍니다. 이젠 옥흘랜드에서 재기를 꿈꾸고 있는데, 지난 시즌 성적으로 봐선, 버거워 보이구요.

마빈 루이스의 자리가 위태롭지 않을까 많이들 추측을 했는데, 마빈 루이스는 자리를 굳건히 지키며, 최근에 앤디 돌튼 을 큐비로 앞세워 지난 시즌 다시 뒷물 시리즈에 진출해, 브라우니에게, “못난이에도 급이있단다” 하며 한 수를 가르쳐 주기는 했읍니다만… 뒷물시리즈에서 그냥 뒷물 하다 말았죠.

벵갈즈는 올시즌은 아마 자기네 시즌이라고 주장을 하지 않을까 싶군요. 레이번즈의 몰락이 눈앞에 보이는 듯 하고, 브라우니는 늘 그렇고, 피추버그도 마이크 월러스등이 나가며 먼가 팀에 구녁이 있는 듯해… 벵갈스는.. 미북은 내손안에 있다고 할지도 모르겠으나.. 글쎄요.. 공갈즘 그만쳐.. 하고 싶군요.